TEA 트렌드

대만 버블티 최초 개발자 인터뷰:경제호황, 민족 정체성과 배신

관리책임자 2024.03.29 11:04:14 조회수 71

2403_th_110250.jpg


대만 버블티 최초 개발자 인터뷰 : 경제호황,

민족 정체성과 배신


대만 타이중 시 중부에 있는

춘수당(Chun Shui Tang)에서는

완벽한 버블티 한 잔을

과학적으로 설명합니다.


티 바리스타가 잔의 2inch 정도

타피오카 펄을 채웁니다.

칵테일 셰이커에 얼음 1inch를 떠서

차, 케인시럽을 넣고 흔듭니다.

내용물을 잔에 부으면

약 1cm의 거품이 있습니다.


3시간이 지나면 만들어 둔

타피오카 펄을 폐기하고,

쫄깃한 식감을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펄을 조리한다고

춘수당 Chun Shui Tang의

전무이사 Angela Liu가 말했습니다.


찻집의 설립자이기도 한 그녀의 아버지는

1980년대에 달콤하고 쫄깃한 차 음료를 만들었는데,

이는 당시 차를 주로 뜨겁고

담백하게 마시는 방식에서

근본적으로 벗어난 것이었습니다.


"처음에 우리는 차 판매상들로부터

배신자로 여겨졌습니다. 

우리가 차에 대한 전통을

망치고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안젤라 리우는 말했다."

차를 좋아하시는 할아버지는 3년 동안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는데,

아버지가 차를 모욕하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모든 것이 용서되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버블티 산업은

30억 달러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미국에서 버블티 부문은 약 4억 달러 규모이며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만의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 섬은 연간 10억 잔 이상의

버블티를 소비한다고 합니다.


우롱차 판매자였던 Liu씨가

전통 차를 마실 시간이 많지 않은

젊고 바쁜 군중에게 시장을

확장하려고 할 때 버블티를 알게 되었습니다.

Chun Shui Tang 비디오는 전통 차를

준비하는 것이 여러 단계의 과정임을 보여줍니다.


안젤라 리우(Angela Liu)는 

"일반적인 다도는 끝나는 데 25분이 걸린다"며

"많은 차 예절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안젤라 리우(Angela Liu)는 그녀의 아버지가

버블티에 대한 영감을 받은 것은,

1980년대에 일본을 여행하던 중

칵테일 셰이커로 만드는 아이스커피를

처음 보았을 때라고 말했습니다.

리우는 차, 사탕수수 설탕, 얼음도

같은 방법으로 가능하리라 생각했다. 

그가 차로 만든 아이스티를 셰이커로

혼합해 부었을 때, 

높은 거품 층이 올라가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버블티는 원래 “거품이 있는 홍차”를

뜻 했습니다"라고 Angela Liu는 말했습니다.


그 이후에 Chun Shui Tang 직원 Lin Hsiu Hui는

밀크티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대만 디저트인

타피오카 볼을 결합했습니다.


"환상적인 맛이었어요." 안젤라 리우가 말했다.

"우리는 특별한 이름을 붙여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타피오카 볼] 흑진주처럼 생겼기 때문에

진주 밀크티라고 불렀습니다."


대만 남부에 있는

한린 티 룸(Hanlin Tea Room)라는 회사는

비슷한 시기에 그들이

버블티를 발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논쟁이 뜨거워지자 두 회사는 법정으로 갔고, 

10년이 넘는 세월이 흐른 2019년이 되어서야 

법원은 버블티가 특허를 받을 수 있는

제품이 아니라고 판결했습니다.


"개인적으로, 현재 대만에서

많은 종류의 버블티 가게가 자리 잡게 된 이유로

당시에 특허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며,

이 점을 신에게 감사할 정도입니다."라고

정치 생태학과 식품 무역을 연구하는

국립 대만 대학의 지리학교수인

Po-Yi Hung이 말했습니다.


Hung이 말하기를, 펄이 들어간 버블티는

대만의 경제 호황기에 만들어졌고, 

그 당시 대만은 아시아 호랑이라고

불릴 정도였습니다. 

이로 인해 대만인들은 자녀들이

더 이상 공장에서 일하기 싫을 만큼

부유해지면서 제조업체들이

해외로 이전하면서

버블티 샵 또한 그 뒤를 따랐습니다.


"처음에는 버블티 샵이

홍콩으로 갔다가 중국으로 갔다"라고

Hung은 말했다.

"그러다가 2000년대부터

세계화를 하면서 많은 버블티 샵들이

국제화되려고 노력했습니다."


공차(Gong cha), 코코(Coco), 

피프티란(Fiftylan)과 같은

대만 버블티 체인점들은

동남아시아, 유럽, 미국에 자리를 잡았는데,

처음에는 차이나타운 내부에 있었지만

지금은 어디서든 볼 수 있습니다. 

2023년 중국 본토에는 50만 개의 버블티 가게가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씹을 수 있는 토핑을 얹은 수제 레몬차와 같은

독특한 음료는 중국 경제가 둔화됨에 따라

상하이와 같은 도시에서 등장하고 있습니다.


춘수당(Chun Shui Tang)의 안젤라 리우(Angela Liu)

또한 수제 레몬티 등을 출시해 보았지만

여전히 베스트셀러는 펄 밀크티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왜 그렇게 인기가 있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심리학자 및 기타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Liu는 브릭스(Brix:단맛을 측정할 때 쓰는 단위)척도로

단맛을 내는 수준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너무 기술적으로 들어가지 않고, 

펄 밀크티가 완벽한 당도로

맞출 수 있는 것을 의미합니다.


대만에서 버블티는 주로 "밀크티"라고 불리며

버블티 샵이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타이베이의 쇼핑 지구인 시먼딩(Ximending)에서는

여행 가방을 든 사람들이 싱푸탕(Xing Fu Tang) 체인의

시그니처 음료인 흑설탕 밀크티를 마시기 위해 줄을 서 있습니다.


"처음 마셨을 때 밀크티에 들어간 펄이 

재미있다고 생각했어요."

말레이시아에서 온 시티 누르 마시타(Siti Nur Masyitah)가 말했다.

"맛이 좋았어요."


그녀는 흑설탕 밀크티 한 잔을 마시기 위해 

15분 동안 줄을 설 용의가 있지만,

말레이시아에서는 당분이 높기 때문에

버블티를 자주 마시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크리스 펭(Chris Peng)처럼

많은 현지인들은 일주일에 최대 3잔을 마신다. 

그의 친구 대런 링(Darren Ling)은

한 달에 두 번 정도 마시며, 

대만의 버블티가 다른 나라의 것보다

더 맛있다고 말했다.


링은 "시카고와 싱가포르를 가본 적 있는데, 

대부분의 버블티 샵에서 단맛 조절을 할 수 없었고, 

대만 대부분 가게에서는 원하는 설탕과 얼음의 양을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긴 좀 더 인간적이야."


그들은 관광객들의 긴 줄을 보고 기뻐합니다.


"저는 우리의 버블티가 세계로 뻗어나가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라고 Peng은 말했습니다.


이러한 자부심이 대만에 중요한 시기에 찾아옵니다. 

자치 섬은 주로 미중 관계의 발화점으로

국제 뉴스에 자주 등장합니다.

중국은 대만을 자국의 영토라고 주장하며

대만을 통제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미국은 타이베이 대신 중국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지만, 

미국은 1979년 제정된 타이완 관계법에 따라 

타이완에 자위권 무기를 제공할 법적 의무가 있다.


"우리는 국제 연합의 회원국이 아닙니다.

대만 사람들은 국가 정체성에 대해 불안해한다"고

Hung은 말했다. 

"우리는 전 세계에 대만이라는 나라가 있다는 것을

알리려고 노력합니다. 

그래서 버블티는 실제로 소프트 파워를 만들어냅니다."


조셉 우 대만 외교부 장관은

 2019년 일본 관리에게 버블티로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안젤라 리우(Angela Liu)에 따르면

Chun Shui Tang은 대만에 57개, 홍콩에 11개, 

일본에 14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자회사인 TP Tea는 전 세계에 약 200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Liu는 그중 25개가 미국에 있고, 

대부분 서부 해안과 뉴욕에 있지만,

그것들은 테이크아웃용일 뿐이라고 말했다.


타이중시에 있는 Chun Shui Tang 본사 근처의

찻집과 대조를 이루는데, 2층으로 되어 있고

밝은 목재 가구와 벽을 장식하는

찻주전자 모양이 있습니다.


"우리는 전 세계에다 티하우스를 운영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라고 안젤라 리우는 말했다. 

"우리는 티 하우스의 스타벅스가 되고 싶습니다.




위 글은 Market Place의 기사를 토대로 편집한 글이며,

원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댓글 0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스크롤 좌측 배너
스크롤 우측 배너

최근 본 상품

상단으로 이동